Poem by Yang Geum-Hee-Prepared Angela Kosta


POEM BY YANG GEUM-HEE

Poetess Yang Geum-Hee was born in 1967 in Jeju, Korea. She has authored two collections of poetry: “Happiness Account” and “Ieodo: Island of Legend and Existence,” along with one collection of essays titled “Happy Companion.” She served as the inaugural president of the Ieodo Literature Association, held the position of editor-in-chief at the Jejuin News, and worked as a research fellow at the Society of Ieodo Research. Additionally, she served as a researcher at the Jeju Sea Grand Center at Jeju National University and held a specially appointed professorship at Jeju International University. Currently, she serves a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New Jeju Ilbo, a special researcher at the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of Jeju National University, the vice-president of the Jeju Regional Committee of the Korean PEN Center, an Executive of the Jeju Institute for Korean Unification, and an Executive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Ethics. She has received seven literary awards and currently holds the position of President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World Literature.

NESTS OF BIRDS

Birds do not build their homes

for themselves,

but for their young ones

They build nests in bushes or tree holes

and share warmth with each other

With that strength,

they become the wind,

they become the clouds,

to open their way to the sky

Knowing their destiny is to fly high,

birds do not build nests to stay.

새들의 둥지

새들은 제 몸을 위해

집을 짓지 않는다

어린 새끼를 위해 둥지를 튼다

덤불 속, 나무 구멍 속

서로 온기를 나눈다

그 힘으로

하늘에 길을 열기 위해

바람이 된다

구름이 된다

창공을 날아야 하는 숙명을 아는 새는

머물기 위해 둥지를 틀지 않는다.

DANCE OF THE CROWS

Every year, thousands of crows come to Korea to escape the winter cold, spending their summers in the Heilongjiang Province of northeastern China and the Amur Region of Russia.

The bamboo forest next to the Taehwagang River that crosses through downtown Ulsan serves as a sanctuary for the crows during the Korean winter.

As the sun sets, the sky near the Taehwagang bamboo forest turns pitch black with the crows’ dance.

Before sunrise, they fly from the forest, scattering to find their food, and as the sun sets, the forest blooms with conversation, after performing a grateful dance, they settle in for the night.

Knowing that they will leave someday,

they carry no regrets, with feathers as light as air.

떼까마귀의 군무

매년 겨울을 나기 위해 한국에 찾아오는

수만 마리 떼까마귀들은

중국 북동부 헤이룽장성과 러시아 아무르주에서

여름을 보낸다

울산 도심을 가로지르는 태화강 옆 대나무숲은

한국에서 겨울을 나는 떼까마귀의 쉼터

해 질 무렵 태화강 대숲 인근 하늘은

떼까마귀의 군무(群舞)로 까맣게 물든다.

해 뜨기 전 대숲에서 나와

흩어져 먹이를 찾고

해질 무렵 대숲에는 이야기꽃이 피고

하루를 감사하는 군무를 펼친 뒤 잠자리에 든다

언젠가 떠날 것을 알기에

미련도 없어 깃털이 가볍기만 하다.

BIRDS

The beauty of a rainbow lies in its unattainability.

If the clouds had not released the bird’s feathers,

freedom would have been oppressed.

If the bird could not spread its wings and fly,

instead of the warm breath of freedom.

we would hear the bird’s sorrowful cries.

The bird would no longer sing the song of hope with its pure voice.

The sunlight will no longer hide behind the dark clouds and will not reveal its bright face,

and the rainbow will no longer display heavenly beauty.

The path through the sky is a beautiful gateway to freedom,

where the wind breathes into the bird’s feathers,

and only when the vigorous flight begins,

the sea of radiant freedom and the sea of peace unfold.

무지개가 아름다운 것은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만약 구름이 새의 깃털을

잡고 놓아주지 않았다면

자유는 억압되었을 것이다

새가 날개를 펼쳐 날아갈 수 없다면

자유의 따뜻한 숨결 대신

새의 슬픈 울음소리를 들어야 할 것이다

새는 더 이상 청아한 목소리로

희망의 노래를 부르지 않을 것이다

햇살은 더 이상 먹구름 뒤에 숨어

밝은 얼굴을 보여주지 않을 것이며

무지개는 더 이상 천상의 아름다운 얼굴을

보여주지 않을 것이다

허공의 길은 자유에 이르는 아름다운 통로

새의 깃털에 바람의 숨결을 불어 넣고

힘찬 비행이 시작될 때 비로소

무지갯빛 자유의 바다, 평화의 바다가 펼쳐진다

READING POETRY BOOK

Someone sent a book of poetry,

the fruit of someone’s heart.

Bite off the poetry book that contains the poet’s life,

fruits of different sizes, different colors.

Poet read the world and ripe poetry fruit,

when you take a bite, thick juice flows out.

The ever-changing essence of nature,

dressed in the language of poetry,

be beautiful,

Even in the freezing cold,

snowflake flowers bloom, the world is warmed by the poetry

Bitter, sweet, spicy, astringent,

fruits with all the flavors in the world.

Pick up the language of poetry from the sky,

find your way through the trees,

catch the language of poetry in the sea,

find the language of poetry like wild ginseng in the mountains,

And the winding path of the poet’s life is deciphered in the starlight.

Listening to the chirping of the birds and the sound of the wind

The poetry heals wound, comfort and happiness,

The poet’s fresh fruit ripens.

The poet breathes life into poetry

to guide the path of happiness,

awaken the senses, open the eyes of intellect.

Finally, we bite the fruit of the poet.

시집을 읽다

어떤 사람이 보낸 마음의 열매

시인의 인생이 스며든 시를 깨문다

크기가 다르고, 색깔도 다른

세상을 읽으며 익어간 열매들

한 입 깨물면 풍성한 과즙이 흘러내린다

대자연의 변화무쌍함

시의 언어로 옷을 입혀

아름다워지고

얼어붙은 한파에도

눈꽃이 피어나

세상이 포근해진다

쓴맛, 단맛, 매운맛, 떫은맛까지

세상의 모든 맛이 담긴 과일들

하늘에서 시어의 열매를 따고

나무에서도 시의 길을 찾는다

바다에서 시어를 낚고

산에서는 산삼 같은 시어를 캔다

굴곡진 인생길 내력

별빛 언어로 해독되어 익어간다

새들의 지저귐과

바람의 말도 들으며

상처를 치료하고

편안함과 행복감을 줄

상큼한 과일이 익어간다

시인은 시에 생기를 주고

행복의 길을 안내하며

감성을 깨우고

이성을 눈뜨게 한다.

마침내, 우리는 시인의 과일을 깨문다

A CUP OF KOREA WOOJEON GREEN TEA

In two tea tree hands that served the sky with whole body

The heart of the earth permeates

Holding the rain with both hands

brews rain

Embraces the clouds and brews the clouds

Embrace the warmth of the sun

blow the breath of the wind

Bitter, sour, astringent, sweet

Dip it and cook it

Brewing of noble today

Hold up with both hands

The length of a petal in a hot drop of water

The length of the rain in a hot sip of sadness

sinking into the chest

Drinks the wind’s path and the earth’s shadow

Holding a small teacup and facing each other

with deep eyes

with hot brew

creating sublime consolation

The language of light, meet its deep and voluminous patterns

우전차 한 잔

온몸으로 하늘을 섬기던 두 손에

대지의 마음이 스며있다

두 손으로 비를 받들었다가

비를 우려내고

구름을 품었다가 구름을 우려낸다

햇살의 온기를 품어

바람의 숨결을 불어 넣고

쓴맛, 신맛, 떫은맛, 단맛

덖고 덖어내

고귀하게 우려낸 오늘을

두 손 모아 떠받친다

뜨거운 한 방울의 물에 꽃잎의 길이

뜨거운 한 모금의 슬픔에 비의 길이

가슴으로 잦아들고

바람의 길과 땅의 그림자를 마신다

작은 찻잔을 들고 마주 보는

그윽한 눈빛으로

뜨겁게 우려낸 것들로

숭고한 위로를 만들어 가는

빛의 언어, 그 심박(深博)한 무늬를 만난다

봄의 여신의 꿈

제우스와 데메테르의 딸 페르세포네,

봄의 여신의 꿈은 어떤 색깔들일까?

노란 개나리, 제비꽃 속에서,

벚꽃과 보라색 꽃들이 피어나네

하지만 나무 아래에 있는 슬픔 어린 돌 아래에서

오후는 다른 언어로 말하며, 홀로 있지

구름들이 떠돌아다니고,

하늘에서 모양을 만들며 흩어지네

천 년이 지나고, 또 천년이 흘러도,

잔디 위에 앉아 명상하며, 한 사람은 봄의 여신을 꿈꾸지

모래 알갱이들이 끊임없이 굴러가고 굴러가도,

그녀의 꿈에서는 매번 새로운 세계가 창조되지

봄 바람이 나무 등을 때리고,

조용한 오후에 봄은 막힌 언어로 말하네

AESTHETICS OF WIND

A man tends to a garden,

and what makes it grow is the wind that blows from Mother Nature.

The wind remains fragrant as it wraps around the juniper’s round waist.

It carries the scent of pine through every pot and pine needle.

With unpretentious gestures,

the scent of flowers crosses the wall.

When they bloom and fill the air through the cracks,

the wind carries the smiles of the flowers.

In the warm sunlight, the sound of laughter resonates.

Even the gentle touch of raindrops can be felt.

The wind, never ceasing for countless days,

finds a path without a road and carries it along.”

바람의 미학

사람이 정원을 가꾸되

자라게 하는 것은

대자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어라

향나무 둥근 허리마다

바람은 향기롭게 머물고

항아리 소나무 솔잎마다

바람이 물어 나른 솔향 맺혔어라

모나지 않은 몸짓으로

담을 넘어오는 꽃향기

허공의 틈으로 피어오를 때

바람은 꽃들의 미소를 나른다

따사로운 햇살의 웃음소리

빗줄기의 부드러운 손길도

수많은 날 잠들지 않는 바람은

길 없는 길을 찾아 실어 나른다.

FLOWERS IN VIETNAM

Embracing the energy of Hallasan

Departure from Jeju Airport

Via Incheon Airport

Vietnam arrived after a five-hour flight

Rooted like bougainvillea*

Korean Kim Jeong – suk** was there to meet us.

Thinking of the parents she left behind in her hometown

Even if your eyes turn red

It is a hometown people that is connected by the same blood of the Korean people.

The rose of Sharon bloomed for one reason, meet hometown people.

Find a new milestone

Seeds of hope planted in a strange land

Do not forget the pride of Koreans

Became a lighthouse illuminating the vast sea

In a foreign land rooted like fate

Receive the bright sunshine

Bougainvillea flowers are in full bloom

(*It is a flower that Vietnamese people love very much and can be found everywhere in Vietnam)

(**Local Korean guide in Vietnam)

베트남에 핀 꽃

한라산의 기운을 안고

제주공항을 출발했다

인천공항을 거쳐

다섯 시간을 날아 도착한 베트남엔

부겐빌레아*처럼 뿌리내린

대한 사람 김정숙**이 마중 나와 있었다

고향에 두고 온 부모 생각에

눈시울 붉어지다가도

한민족 한핏줄로 이어진 고향 사람이라는

이유 하나로 무궁화꽃이 활짝 피어났다

새로운 이정표를 찾아

낯선 땅에 심은 희망의 씨앗

한국인의 긍지 잊지 않고

망망대해를 비추는 등대가 되었다

숙명처럼 뿌리내린 이국땅에서

화사한 햇살 고이 받아

부겐빌레아 꽃송이 활짝 피우고 있다

 (*베트남 사람들이 매우 좋아하는 꽃으로 베트남 어디에서든 흔하게 볼 수 있음)

(**베트남 현지 한국 가이드)

Prepared Angela Kosta Academic, journalist, writer, poet, essayist, literary critic, editor, translator